개그맨 박명수가 가수 이효리와 비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최근 디지털 싱글 '파이아'로 가요계에 컴백한 박명수는 MBC 예능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을 통해 신곡 안무 연습실을 공개했다.

이날 박명수는 인터뷰에서 최근 타이틀곡 '치티치티 뱅뱅(Chitty Chitty Bang Bang)' 티저를 공개한 이효리, '널 붙잡을 노래'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비와 비슷한 시기에 컴백하는 것이 부담스럽지는 않냐는 질문에 "측면승부를 하겠다"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번 신곡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에 대한 질문에 "딸 민서가 '냉면'을 들으면 춤을 추는데 '파이아'를 들려주니 독특한 행동을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가수로서 가장 중요한 라이브 문제에 대한 질문에는 곡 안에 비장의 무기를 숨겨 놓았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명수의 연습 현장은 9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뉴스팀 부수정 기자 oasis@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