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메이크업 트렌드
깨끗한 피부…입술 눈매에 포인트
오렌지·핑크컬러로 싱그러움 더해
봄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맹위를 떨쳤던 꽃샘 추위도 끝자락에 접어들었다. 유난히 길었던 겨울을 넘어 찾아온 봄,어떤 메이크업이 어울릴까. 화장품업계는 화려하면서도 싱그러운 분위기의 메이크업이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랑스러움이 물씬 느껴지는 핑크나 연주황 등 산뜻한 색상으로 눈이나 입술에 포인트를 주고 겨우내 칙칙해진 피부톤을 깨끗하고 매끄럽게 표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핑크빛으로 상큼한 포인트를

아모레퍼시픽 '헤라'가 제안하는 봄 메이크업의 포인트는 선명하고 화려한 느낌의 립스틱이다. 박성민 아모레퍼시픽 과장은 "올봄 메이크업 트렌드는 전체적으로 깨끗하고 맑은 느낌의 피부를 조성한 후 입술이나 눈매에만 상큼한 핑크나 주황으로 생동감있는 포인트를 주는 메이크업이 주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려한 립스틱은 깨끗하고 입체적인 피부에 가장 잘 어울린다. 피부 표현을 매끄럽게 완성한 후 베이지색 하이라이터를 T존에 발라 은은한 광택을 준다.

핑크 섀도를 눈두덩이에 자연스럽게 펴 바른 후 화이트 핑크 섀도를 눈 밑에 발라 눈매를 밝게 표현한다. 아이라이너로 또렷한 눈매를 연출한 뒤 핑크나 오렌지 컬러의 블러셔로 볼에 생기를 준다. 사랑스러운 느낌을 완성시켜주는 부드러운 질감의 핑크색 립스틱으로 입술에 풍부한 광택과 볼륨감을 준다.

◆강렬한 색조로 이국적인 분위기 연출

LG생활건강 '오휘'는 앤디 워홀의 '팝 아트'에서 모티브를 얻어 이국적이면서도 사랑스러운 메이크업을 제안했다. 봄에 안성맞춤인 핑크와 오렌지 등의 색상을 이용해 싱그러운 이미지를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다.

전체적으로 화사한 분위기를 위해 아이브라이트너를 눈가 아래 안쪽부터 바깥쪽으로 바르고 눈두덩이에도 가볍게 펴 발라 칙칙함을 없앤다. 라이트 핑크 섀도를 눈두덩이와 눈 밑에 얇게 펴 바른 후 진한 핑크 섀도를 쌍꺼풀 라인에서 눈꼬리 끝까지 발라줘 포인트를 준다. 마스카라로 풍성한 눈매를 연출한 뒤 본인의 피부톤에 맞는 핑크색 립스틱을 발라 이국적 분위기를 연출한다. 핑크색 블러셔로 볼에 생기를 주며 마무리한다.

◆깨끗한 피부에 물들이듯 색조 표현

'맥(MAC)'은 올봄 메이크업 트렌드의 키워드로 '다이 어 트라이브(종족을 물들이다)'를 제시했다. 매끈한 피부에 파스텔톤 섀도와 립스틱으로 은은하게 표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수분 크림으로 피부를 촉촉하게 만든 후 파운데이션 용 브러시를 이용해 이마와 턱,볼을 각각 가운데에서 바깥쪽으로 펴 바른다.

가벼운 파우더로 건조하지 않을 정도로 피부결을 마무리 한다. 눈두덩이에는 베이지 컬러 섀도를 펴바른 후 그 위에 골드 베이지 컬러를 덧발라 음영을 준다. 보랏빛 섀도를 눈끝에서 관자놀이까지 경계가 생기지 않게 자연스럽게 발라줘 자신만의 개성을 뽐낸다. 연주황빛 블러셔로 광대뼈 주위를 자연스럽게 강조하고 입술엔 먼저 연한 살구빛 립스틱을 바른 후 그 위에 선명한 오렌지 컬러를 덧칠해 사랑스러운 느낌을 더해준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