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민지아가 25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드라마 '추노' 종방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장혁, 이다해, 김지석, 오지호, 박기웅, 민지아, 공형진 등 '추노' 출연진 및 제작진들이 함께해 작품의 종영을 기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매회 30% 넘는 시청률을 기록해온 '추노'는 이날 최종회를 앞두고 있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