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준이 자신이 이미지 뿐만 아니라 실제로 바람둥이라고 고백했다.

23일 KBS 2TV '승승장구'에 탁재훈과 함께 출연한 신현준은 자신에 관한 오해와 진실을 이야기 하던 중 바람둥이 이미지에 대해 "이미지가 아니라 (실제로) 바람둥이다"고 솔직하게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열애설에 대해서도 "10개가 있었으면 2개는 진짜겠죠?"라며 인정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어 신현준은 결혼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아직 결혼 생각이 없다. 하고는 싶은데 혼자 있던 시간이 길다보니 결혼 후의 인생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그 두려움은 탁재훈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재치있게 대답했다.

또 신현준은 "탁재훈은 안 보면 보고싶은 친구다. 서로 스킨십도 많이 한다. 만나면 정준호와는 악수를 나누는데 탁재훈과는 무조건 안는다. 둘이 자주 다니니까 사귄다는 오해도 받는데 우리는 그저 사랑하는 친구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외국 여행중 기린 인형을 사가지고 오는 등 엉뚱한 행동을 한 신현준에 대한 탁재훈의 폭로가 이어져 웃음을 줬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