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 부부’ 이봉원, 박미선이 라디오 진행 시간대를 옮겨 청취자들을 찾아간다.

현재 '이봉원 박미선의 우리집 라디오'(러브FM 103.5MHz. 밤 8시 30분)를 진행하고 있는 이들은 SBS 라디오 봄 개편을 맞아 오후 2시대로 시간을 옮겨 '이봉원, 박미선의 와와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22일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이봉원은 “저녁 8시에 진행해 술 약속이 밤 11시 이후에나 가능했는데 대낮으로 옮겨 편안하게 술을 마시게 됐다”라고 각별한(?) 소감을 밝혔다.

이에 박미선은 “그래서 2시 프로그램을 안하려고 했다. 남편을 살려야 한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기 때문이다”라면서 “그러나 한편으로 술자리가 일찍 시작했으니, 일찍 들어오겠지 하는 마음으로 결정하게 됐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하지만 이내 이봉원은 “술 시작 시간은 달라졌지만, 끝나는 시간을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개그맨 출신답게 막강 입담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이봉원, 박미선 부부는 낮시간대인 만큼, 보다 강렬한(?) 진행을 한다는 각오다.

이봉원은 “과거와는 달리 주부들을 포함해 다양한 층이 듣는 시간대인 만큼, 보다 가깝게 다가갈 수 있도록 더 시끄럽고 싸우는 컨셉트를 유지해 웃음을 선사 하겠다”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봉원, 박미선의 와와쇼'는 개편에 맞춰 오는 29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사진 양지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