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 K'의 도전자 중 '톱 3'에 진입했던 길학미가 25일 데뷔 미니음반을 발표한다.

가수 바비킴의 소속사인 오스카ent와 전속 계약을 맺고서 가수 데뷔를 준비해온 그는 힙합과 일렉트로니카 팝 계열의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음반에는 작곡가 박근태, 롤러코스터의 지누,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음악 감독으로 유명한 오준성 씨 등이 쓴 6곡이 수록됐다.

길학미는 "평소 존경한 바비킴 선배님의 음악 계보를 잇는 가수가 되는 게 꿈"이라며 "무대 위에서 모든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오스카ent는 "여성 뮤지션 기근 현상을 해갈시켜 줄 재목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