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그룹 동방신기의 멤버 영웅재중(24)이 일본 드라마에 출연한다.

9일자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의 주요 스포츠신문들은 동방신기의 영웅재중이 4월부터 방송될 후지TV의 '솔직하지 못해서'로 일본 드라마에 첫 출연 한다고 일제히 전했다.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된 남녀의 우정을 그린 청춘물인 '솔직하지 못해서'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노다메 칸타빌레'로 국내에서도 인기가 높은 우에노 주리(23)와 에이타(23)를 비롯해 다마야마 테쓰지, 세키 메구미 등 청춘스타들이 대거 출연하고 영웅재중의 스크린 데뷔작인 '천국의 배달부'의 기타가와 에리코 작가가 대본을 맡았다.

영웅재중은 의료기기 메이커에서 일하는 한국 의사로, 신출내기 카메라맨 나카지(에이타)와 사립고교 임시 강사 하루(우에노 주리) 등과 트위터를 통해 친분을 쌓는 역을 맡았다.

이 드라마를 통해 일본어 연기에 처음 도전하는 영웅재중은 "활동 분야가 전혀 달라 무척 긴장되지만, 출연진들과 즐겁게 촬영에 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나카노 토시유키 프로듀서는 "영웅재중은 압도적인 존재감이 있다.

새로운 청춘물을 만들고 싶을 때 필요한 캐릭터가 바로 그라고 직감했다"며 "출연진들과 멋진 화학반응을 일으켜 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도쿄연합뉴스) 이태문 통신원 gounworl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