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출신 박나래가 오디션 심사위원이었던 가수 윤종신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박나래는 최근 윤종신은 물론 강호동, 유재석, 아이비 등이 소속돼 있는 디초콜릿이앤티에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슈퍼스타K' 박나래는 늘씬하고 여성스러운 외모로 오디션 내내 많은 남성 팬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뿐만 아니라 나이답지 않은 성숙한 보컬은 오디션 기간 심사위원들에게 호평을 받아내며 실력면에서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었다.

소속사 관계자는 "박나래는 '슈퍼스타K' 출연자 중 재능과 끼가 단연 돋보인 친구"라며 "앞으로 많은 연습과 준비과정을 통해 올해 안에 첫 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박나래는 오는 16일 '슈퍼스타K 파이널 콘서트'에 참여, 오랜만에 음악 무대를 통해 팬들을 찾는다.

박나래는 "노래 연습과 더불어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 이 악물고 연습 중"이라며 "색다른 모습의 박나래를 이번 콘서트를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