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4Tomorrow의 멤버 유이가 17일 서울 역삼동 'Cafe 두근두근 Tomorrow'에서 열린 팬사인회에서 사인을 하고 있다.

'4Tomorrow'는 '두근두근 Tomorrow' 캠페인을 위해 만들어진 프로젝트 그룹으로 카라의 한승연, 브아걸의 가인, 포미닛의 현아, 애프터스쿨의 유이로 구성됐으며, 디지털 싱글 앨범 '두근두근 Tomorrow'로 활동하고 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