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소녀시대의 'Gee', 슈퍼주니어의 '너라고' 등을 히트시긴 프로듀서 이트라이브(E-TRIBE)와 '72만분의 1 사나이'로 Mnet '슈퍼스타K'의 최종 우승자 서인국의 만남으로 화제가 됐던 '달려와'가 30일 공개, 온라인 음악사이트 1위를 기록했다.

신곡 '달려와'(Rally Ver. 2, With. Bigtone)는 그룹 쥬얼리와 래퍼 낯선(NA.SUN)이 함께 불러 화제가 됐던Mnet '슈퍼스타K'의 주제곡 'Rally'를 프로듀서인 이트라이브(E-TRIBE)가 새롭게 리메이킹한 곡이다.

빠르고 강렬한 댄스곡으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준비중인 이들에게 자신감을 북 돋아 주는 내용을 주로 담았던 원곡 'Rally'와 달리 R&B 버전의 사랑하는 연인들을 위한 Love Song으로 재탄생한 이 곡은 서인국과 2인조 남성 그룹 해피페이스(HappyFace)의 멤버인 빅톤(Bigtone)이 함께 불렀다.

음원이 공개된 후 온라인 음악사이트 멜론, 엠넷닷컴 등에서는 "서인국한테 정말 딱 맞춘 곡이라는 생각이 든다, 부른다가 왜 타이틀인지 너무 아쉽고 후속곡으로 꼭 활동했으면 좋겠다, 한국에서 이런 느낌의 노래를 듣게 될 줄 몰랐다, 어떻게 소화할까 궁금했는데 쥬얼리가 불렀던 원곡보다 더 좋은 것 같다, 역시 이트라이브, 할 말 없게 만든다" 등의 감상평이 쏟아졌다.

현재 이 곡은 엠넷닷컴의 실시간 급상승 차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29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첫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부른다'의 성공적인 데뷔식을 치른 서인국은 '달려와'의 인기로 '더블 타이틀'이라는 행복한 활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