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된 여자 Ⅱ' 서인영, '구두 한 켤레받고 OK~'

가수 서인영이 달랑 구두 한 켤레만 받고 '못된 여자 Ⅱ' 녹음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발표된 원투의 신곡 '못된 여자 Ⅱ'의 피쳐링 작업에 참여한 서인영은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녹음 작업 뿐만 아니라 방송 활동 등에도 참여하며 '구원투수' 역할을 톡톡히 해주고 있다. 또 이 모든 것이 별다른 보상없이 원투와의 의리만으로 모든 활동을 소화한한 것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앞서 서인영은 지난해 발표된 원투의 '못된 여자' 작업에도 참여한 바 있다.

원투의 맏형 오창훈은 "지난해 '못된 여자' 활동 때도 서인영과 친분만을 앞세워 달랑 신상 핸드백 하나 선물 해주고 녹음과 방송 활동 등에 참여 시켰던 것이 미안했었다"며 "그래도 별 말 없이 묵묵히 방송까지도 함께 출연해준 서인영이 너무 고마웠었다"고 전했다.

이어 "서인영에게 '못된 여자 Ⅱ'로 다시 도움을 받아 좀 근사한 선물을 해주려고 큰 맘먹고 물어봤더니 별로 필요한거 없다고 하더라. 서인영은 자신도 '못된 여자'에 애착이 생기고 작업이 즐거워서 하는거라며 선물을 극구 사양했다"며 "이번에도 서인영이 좋아하던 신상 구두 달랑 한 켤레만 선물해주고 말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오창훈은 "'못된 여자 Ⅱ'가 나올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서인영이 원투와의 의리를 지켜줬기 때문이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23일 공개된 원투의 신곡 '못된 여자 Ⅱ'는 음원이 공개되자 마자 온라인 실시간 1위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모으고 있다.

뉴스팀 정원진 기자 aile02@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