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성그룹 에이트의 첫 콘서트가 관객들의 함성 속에 성황리에 끝났다.

에이트는 9일부터 11일까지 서울 대치동 KT&G 상상아트홀에서 첫 콘서트를 열었다.

'슈퍼스타K' 서인국을 비롯 본선 진출자들은 11일 에이트의 첫콘서트를 관람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스페셜 게스트로 무대에 선 김국환은 공연 도중 "슈퍼스타K 동료들이 응원 와 줬다"며 "길학미, 박세미 좌석에서 소리 질러 달라"고 깜짝 요청했다.

'슈퍼스타 K'의 최종우승자인 서인국도 뒤늦게 도착해 공연을 관람했다.

서인국은 "아쉽게 늦게 도착해 앵콜 무대 밖에 보지 못했지만, 앵콜 무대만으로도 너무 멋졌다"며 에이트에게 많이 배우고 싶고, 앞으로도 좋은 인연이 이어질 것 같은 예감"이라는 소감을 전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