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장나라, '눈을 감고 선율을 느껴요'

배우 장나라가 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영화 `하늘과 바다`(감독 오달균·제작 ㈜크리스마스엔터테인먼트 ㈜제이엔 디베르티스망) 제작보고회에서 미니콘서트를 갖고 있다.

장나라, 쥬니, 유아인 주연의 `하늘과 바다`는 24살이지만 6살의 정신연령을 가진 하늘(장나라)과 부모에게 버림받은 바다(쥬니), 피자 배달원 진구(유아인)가 우정을 나누며 상처를 치유하는 이야기로,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