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 매력' 김현지, 파격 대우로 소속사 계약 체결…가수 데뷔!

스타 발굴 프로그램 Mnet '슈퍼스타K'에서 아쉽게 탈락한 김현지가 억대의 계약을 성사시키며 가수 데뷔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끌고 있다.

한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김현지의 가능성을 본 소속사와 신인으로서는 파격적으로 억대 전속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대전 지역 예선을 통해 얼굴을 알린 김현지는 26살의 여성으로, 짧은 스포츠 머리 등으로 중성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당시 심사를 맡았던 가수 서인영과 장윤정 등은 김현지를 소년으로 착각했을 정도였다.

한편 김현지는 그녀의 불우했던 가정 환경에 대한 복수로 노래를 부르게 됐다는 사연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응원의 물결이 이어졌지만 안타깝게 본선 무대에서 탈락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