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스타 발굴 오디션 ‘슈퍼스타K’에서 드디어 가수가 탄생했다.

지난 7월 24일부터 26일까지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2박 3일간 진행된 슈퍼스타K 4차 예선에서 본선 확정을 코 앞에 두고 탈락해 많은 아쉬움을 샀던 정슬기가 조PD의 소속사 ‘브랜뉴 스타덤’과 전속 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가수 활동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브랜뉴 스타덤’은 “정슬기는 당장 데뷔하기에는 가창력과 녹음 테크닉 등에서 조금 미숙한 것은 사실이자만, 워낙 음악적인 재능이 뛰어나고 노래에 대한 열정이 크기 때문에 집중적으로 전문 트레이닝을 받는 다면 이수영의 계보를 잇는 발라드 여왕으로 성장 가능하다고 판단해 전속 계약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정슬기가 가수 활동은 물론 다 방면에서 본인의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조만간 가수로 음악무대에 설 그녀를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슬기는 오디션 예선 무대에서 시각 장애인 김국환, ‘버블 시즈터즈’로 유명세를 탄 강진아 등과 ‘여인천하’ 팀으로 그룹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 노래를 불러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이효리의 눈물을 쏙 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25일 방송되는 Mnet '슈퍼스타K'에는 예선 당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구슬기와 김현지 등 예선 탈락자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