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 ‘심장이 없어’로 가수 이효리를 울려 화제가 됐던 슈퍼스타K ‘여인천하’ 팀이 본선 4번째 생방송 무대에 그룹 ‘에이트(8eight)’와 함께 선다.

슈퍼스타K ‘여인천하’ 팀은 시각 장애인 김국환, 몽실이 시스터즈로 한 때 유명세를 탔던 강진아와 본선 진출을 코 앞에 두고 탈락해 많은 아쉬움을 샀던 정슬기 등이 속해 있는 팀으로, 오디션 예선 때 심사위원 양현석과 이효리 앞에서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를 열창, 이효리의 눈물을 쏙 빼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이효리는 공연을 보던 중 눈물을 흘리며 “이 노래가 이렇게 좋은 곡이라는 걸 오늘 또 한 번 다시 느꼈다”며 호평을 쏟았고 양현석 역시 ‘경쟁’ 관계를 떠나 최상의 호흡으로 감동적인 무대를 연출한 이들에게 큰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여인천하’ 팀은 노래 ‘심장이 없어’를 부른 그룹 ‘에이트’와 오는 25일 금요일 밤 11시 슈퍼스타K 본선 4번째 생방송 무대에 함께 서는 것.

슈퍼스타K 김기웅CP는 “여인천하 팀의 ‘심장이 없어’ 공연을 슈퍼스타K에서 꼭 다시 한 번 더 보고 싶다는 요청이 쇄도했었다”고 전하며 “하지만 무엇보다 이 같은 특별한 무대를 준비한 이유는, 심사위원 양현석씨가 슈퍼위크 심사 직후 남긴 소감에서도 밝혔듯이 ‘노래’로 사람들이 얼마나 감동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지 깨닫게 해준 팀이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이어 “여인천하 팀 전부가 본선 진출에 실패하며 그들의 근황을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았다. 당시 그들을 지지하고 기다렸던 분들과 지난 예선 방송을 놓쳐 아쉬워 했던 시청자들에게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룹 ‘에이트’와 슈퍼스타K ‘여인천하’ 팀의 무대는 25일 밤 11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CGV 아트홀에서 생방송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