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조윤희가 이색 화보로 또 다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매거진 '인스타일' 화보를 통해 ‘다중매력의 쌍둥이’로 변신, 천의 매력을 발휘하고 나선 것. 같은 슈즈로 연출하는 전혀 색다른 모습을 컨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조윤희는 한 사진 속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였다.

심플하면서도 버클로 포인트를 준 부츠로 귀여운 모습과 섹시한 두 가지 모습을 선보이는가 하면, 과감한 컷팅이 돋보이는 요염한 구두로는 고혹적인 모습과 보이쉬한 모습을, 둥근 구두 앞부분을 회색으로 장식해 귀여움을 더한 플랫슈즈로는 청순한 모습과 쉬크하고 도도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조윤희가 ‘다중매력의 쌍둥이’로 변신, 천의 매력을 발산한 화보는 매거진 '인스타일' 10월호를 통해 공개된다.

한편, 조윤희는 KBS 2TV 주말 특별기획 '천추태후' 후속으로 방송되는 '열혈장사꾼'(가제) 여주인공으로 캐스팅, 명랑하고 밝은 보험사 직원 민다해 역을 선보일 예정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