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방송된 Mnet 스타발굴 오디션 '슈퍼스타K' 본선 3번째 무대의 탈락자는 김주왕과 박세미로 결정됐다.

이날 본선 진출자 6명에게 주어진 미션은 신인 작곡가와의 합동 무대였다. 이들은 신인 작곡가 1명과 본선 진출자 1명이 커플이 돼, 노래 한 곡을 완성해 선보이는 미션을 수행했다.

그러나 김주왕과 박세미는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김주왕은 부모님이 계신 관객석과 심사위원 석을 향해 큰 절을 3번 올리며 그 동안의 마음 고생을 전했다.

박세미는 "좋은 곡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지 못한 거 같아 작곡가 선생님께 죄송할 뿐"이라며 "하지만 더 열심히 해 프로다운 모습으로 꼭 다시 음악 무대 다시 서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날 본선 4번째 진출 티켓을 거머쥔 서인국, 박태진, 길학미, 조문근은 25일 또한번 '슈퍼스타K'에 도전한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