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 심사위원 이효리 "패션과 음악은 하나"

Mnet 스타발굴 오디션 '슈퍼스타K'의 심사위원 이효리가 자신을 둘러싼 오해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예선, 본선 심사를 거치며 숱한 화제의 심사 평과 이슈를 낳았던 이효리는 지난 11일 방송분에서 자신의 심사기준을 밝혔다.

이효리는 항상 오디션 응시자들의 헤어 스타일과, 패션, 소품 등을 지적해 일부 시청자들로 하여금 "가수를 뽑는 것인가", "모델을 뽑는 것인가"하는 질타를 받았다.

이효리는 "패션과 음악은 하나"고 강조했다. 지난 10여 년이 넘는 오랜 시간 국내 가요계 톱스타로 군림하며 얻은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패션은 무대 위에서 내 음악이 대중에게 좀 더 어필하고 이해시킬 수 있도록 도와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하며 소신있는 발언을 했다.

한편 이날 본선 2번째 방송에서는 박나래와 정선국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