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지원이 11일 서울 이촌동 온누리교회에서 열린 방송인 박지윤과 최동석 KBS 아나운서의 결혼식에 참석, 식장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07년 공식 연인 사이임을 밝힌 바 있으며, 현재 다니고 있는 교회에서 친인척과 지인들을 모시고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결혼식이 끝난 뒤 13일 동남아로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