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음악쇼 '라이브 세션(Live Session)' 현장공개에서 가수 타이거JK와 윤미래가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라이브 세션'은 관객과 MC를 배제하고 아티스트와 뮤지션들의 호흡만으로 채워진 '순수 음악 중심 쇼'로서 브라운아이드걸스, 타이거JK & T윤미래, 소울다이브, 아웃사이더, 정엽(브라운아이드소울), 강태우, 정인, 린 등이 출연했다.


뉴스팀 양지웅 기자 yangd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