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곡 '내 귀에 캔디'로 컴백한 백지영이 미공개 재킷 사진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미공개 재킷 사진은 모두 4장으로, 그 동안 쉽게 볼 수 없었던 백지영의 시크한 카리스마가 담겨 있다.

특히 은색 마스크를 들고 깊은 눈빛으로 카메라 렌즈를 응시하는 백지영의 사진은 보는 이의 시선을 압도한다는 평이다. 타이트한 블랙 의상을 훌륭하게 소화해낸 백지영의 각선미 또한 눈길을 사로잡는다.



포토그래퍼 이재윤 작가는 "상대방을 응시하는 백지영의 눈빛은 매우 인상적"이라고 호평했다.

또한 "이번 작업에서는 백지영의 눈빛을 생동감있게 담아 내는데 역점을 두고, 직접 카메라 렌즈를 응시하게 했다"며 "자칫 표정이 어색해질 수 있는 촬영이었는데 백지영의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좋은 결과물이 나와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공개된 백지영의 사진은 앨범 재킷에 실리지 못한 특이한 이유가 있다.

백지영의 소속사 WS뮤직의 한 관계자는 "이 4장의 사진을 백지영을 비롯한 스태프들이 모두 마음에 들어 했지만 기존 이미지에 비해 너무 느낌이 강렬하다는 이유로 아깝게도 앨범 재킷에는 실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