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효리가 Mnet '슈퍼스타 K'에서 오디션 심사중에 눈물을 쏟아 눈길을 모았다.

21일 방송되는 대국민 스타 오디션 '슈퍼스타 K'의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이효리는 시각 장애인 김국환씨가 속한 팀의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라는 노래를 듣고 눈물을 흘렸다.

시각 장애인 김국환씨는 노래를 부르기 전에 심사위원과 제작진을 향해 "팀원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보다시피 나는 앞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팀원들은 다른 팀들처럼 댄스 곡을 할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국환씨는 "우선 팀원들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보시다시피 나는 앞이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 팀원들은 다른 팀들처럼 댄스 곡을 할 수 없었다. 경쟁을 하기 위해 온 자리인 만큼 나 하나 때문에 춤과 노래를 다 보여줄 수 있는 댄스 곡을 포기하기란 쉽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위해 먼저 발라드 곡을 선택하며 내가 이번 미션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음 도움을 준 팀원들에게 이 자리를 빌려 정말 고맙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국환씨가 속해있는 팀은 그룹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라는 곡을 열창했으며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이효리는 노래를 듣다가 눈물을 쏟았다.

이효리는 "노래로 감동을 받는 경험은 쉽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에이트의 ‘심장이 없어’란 곡이 이렇게 좋은 곡이라는 걸 오늘 다시 한 번 더 느꼈다"며 짧은 소감을 전했다.

이효리의 이 같은 갑작스런 반응에 함께 심사를 보던 양현석 역시 "네가 이렇게 우니깐 나도 눈물이 나려 한다"며 눈물을 흘리는 이효리를 위로했다.


뉴스팀 이상미 기자 leesm118@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