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여정이 차기작을 통해 파격 변신을 예고,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고전 '춘향전'을 모티브로 한 영화 '방자전'의 여주인공을 꿰찬 조여정은 '방자' 역의 김주혁과 '이몽룡' 역의 류승범의 사랑을 한몸에 받으며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한 섹시한 연기 변신 또한 선보일 예정이다.

'방자전'은 영화 '음란서생'의 김대우 감독의 신작으로, '음란서생'을 통해 아역 출신 김민정이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성숙하고 섹시한 여성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한 작품인 만큼, 조여정의 재발견에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