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정일우가 의류브랜드 닉스와 닉스 풋웨어의 2009 F/W 시즌 전속 모델로 발탁됐다.

정일우는 지난 9일 강남의 모 스튜디오에서 댄디하고 시크한 콘셉트로 광고 촬영을 마쳤다. 그는 닉스 F/W 전속모델로 감각적인 유러피안 라이프 스타일 라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닉스의 유종현 대표는 "시트콤과, 드라마, 영화 등 여러 작품을 통해 보여진 정일우의 밝은 미소와 세련된 이미지가 닉스의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잘 어울린다고 판단됐다"며 전속모델로 발탁하게된 배경을 밝혔다.

한편 닉스는 배우 고소영, 장동건, 가수 세븐, 축구선수 이동국이 광고 모델로 활동한 바 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