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국선 문노, 비담의 스승으로 3일 재등장

MBC 사극 ‘선덕여왕’의 미실과 덕만의 운명을 가르는 중요한 열쇠를 지닌 국선 문노가 3일 재등장한다.

문노 역을 맡은 정호빈은 3일 방송되는 ‘선덕여왕’ 21회에 등장해 미스테리 수수께끼를 푸는 듯한 ‘문노 찾기’에 빠져있던 시청자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줄 예정이다.

문노는 마야부인의 목숨을 구하고 쌍둥이 동생 덕만을 칠숙에게서 구해 나면서 선량한 해결사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더니 이내 홀연히 사라져 시청자들에게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문노는 미실이 진지왕과 사통해 낳아 버려진 아들 비담(김남길 분)과 함께 등장할 예정이다. 비담은 1회에서 미실에 의해 버려진 뒤 행적을 알지 못하다가 괴질이 돌고 있는 신라의 한 지역에서 마을 주민들을 치료하는 문노의 제자로 모습을 드러낸다.

미실의 아들이자 문노의 제자로 선과 악의 경계가 모호해진 비담을 제자로 삼게 된 문노의 사연은 시청자들에게 또다른 궁금증을 유발할 예정이다.

박상연 작가는 “문노의 등장은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는지 왜 소화와 덕만을 구하고 홀연히 사라졌는지 의문이 풀릴 것”이라고 귀띔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화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화려한 개막…여배우들 총출동
▶ [화보] '19인치 허리' 김미연, '완벽한 S라인 뽐내'
▶ [화보] 슈, '스타화보로 볼륨몸매 뽐냈어요'
▶ [화보] '축복받은 몸매' 제시카 고메즈, 비키니 화보 추가 공개
▶ [화보] '1% 황금몸매' 류지혜, 워터파크서 매력 발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