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미팅서 아시아 투어 내용도 공개

배우 겸 가수 비(본명 정지훈ㆍ27)가 팬미팅에서 8월 출발할 아시아 투어와 11월 개봉할 할리우드 첫 주연 영화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했다.

26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09 레인스 글로벌 팬미팅 인 서울-레인 시어터'는 비가 오랜만에 만난 관객들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비는 8월 29~30일 일본을 시작으로 아시아 투어 '레전드 오브 레이니즘(Regend of Rainism)'을 펼친다고 밝혔다.

그는 "그간의 투어가 2~3시간 나만 바라보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내세운 전략적인 무대였다면 이번 투어는 팬들과 커뮤니케이션을 많이 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그래서 관객 전체가 클럽에 온 기분이 들 것이다.

몇분에 한번씩 함성이 터질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날 비는 11월25일 전세계에서 개봉할 할리우드 영화 '닌자 암살자'의 예고편을 공개한 뒤 이제 진짜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것이며 '레인'이라는 이름을 크게 걸 수 있는 때가 온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비는 2주 전 미국에서 '닌자 암살자'의 시사회를 보면서 눈물을 참았다고 했다.

"VIP룸에서 시사회를 하는데 '워너 브라더스'라는 자막이 뜬 후 '레인'이라는 제 이름이 크게 나왔어요.

'울지 말아야지' 했는데 제가 이것 때문에 1년 동안 훈련을 했고, 그동안 고생을 했구나라는 생각에 눈물이 나더군요.

"
그는 "'닌자'는 일본에만 한정된 캐릭터가 아니라, 한국과 중국에도 그런 암살단 조직이 있었다고 한다"며 "액션에 비해 스토리가 슬프면서도 탄탄했다.

한국 정서에도 잘 맞을 것 같다.

피를 좀 많이 흘려 18세 이상 관람가가 될 것 같은데, 우리 영화의 강점일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 영화 개봉과 더불어 제2의 과도기가 열린 것 같다며 이 영화가 내 앞에 무엇을 던져줄 것인가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19살 때 어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너무 힘들었다.

내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종이에 적어봤는데 지금 그것보다 더 큰 걸 얻었다"며 "이제 20대 후반으로 30대를 그리는 과정이다.

처음 '나쁜 남자'라는 음반이 나왔을 때 한 잡지사에서 기자를 기다리던 흥분과 기대, 그때 그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제 큰 무기를 갖고 싸울 수 있게 됐다"는 그는 "인터넷에 올라온 영화 예고편을 수백번이나 봤다.

실패와 성공 여부를 떠나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겠고, 나의 미국 진출을 숱하게 의심한 분들에게 결과를 보여드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사회를 본 김제동은 "나와 멀어져도 좋으니 세계와 가까워지라"는 훈훈한 덕담을 하기도 했다.

이날 팬미팅에는 한국, 일본, 중국, 대만, 태국, 홍콩 등 아시아권 팬 3천명이 집결했다.

비는 '프레시 우먼(Fresh Woman)'과 '아이 두(I Do)', '레이니즘' 등을 노래했고, 드라마 '풀하우스'와 '상두야 학교가자', 영화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등 출연작의 명장면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최민식 같은 눈빛이 깊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으며 바쁘게 사는 이유에 대해서는 "실패할수록 성공에 가까워진다"며 "20대는 선물이자 현실이다.

지금 열심히 하면 30~50대가 보일 것이다.

20대를 달콤하게 즐기면 30대 이후 고통일 수 있다.

고통을 잘 이겨내면 달콤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