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홍 또다시 과감한 노출로 시선 한몸에

16일 경기도 부천 시민회관에서 열린 '제1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에 참석한 배우 전세홍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이날 전세홍은 속살이 훤히 비치는 시스루 미니 드레스로 몸매를 뽐냈다.

전세홍은 지난해 제7회 대한민국영화대상에서도 가슴골이 깊게 파인 과감한 의상으로 취재진의 플래시를 한몸에 받은 바 있다.

미스유니버시티 출신의 전세홍은 영화 ‘아기와 나’ ‘첫사랑’ ‘실종’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PIFAN)'는 16∼26일 부천 일원에서 '사랑, 환상, 모험' 이란 주제로 열려 국내외 210여편의 작품을 상영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