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가요제' 김제동, 객석에 동네주민처럼 깜짝등장

방송인 김제동이 MBC '무한도전'에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1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제1회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를 열었으며 이날 객석에 김제동이 눈에 띄어 깜짝 인터뷰를 하는등 시선을 모았다.

이날 김제동은 마치 동네 주민처럼 무한도전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를 객석에 앉아서 구경하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와 소녀시대 제시카가 팀을 이룬 '명카드라이브'가 '냉면'을 열창하고 심사평을 듣기 위해 인터뷰를 할때 유재석은 객석에 동네주민처럼 앉아있던 김제동을 불러 깜짝 인터뷰를 했다.

김제동을 발견한 유재석은 "객석에 서래마을 얼짱 한분이 오셨네요. 서래마을의 패셔니스타 서래마을의 얼짱 김제동씨 안녕하세요요"라며 "오늘 어쩐일로 함께하고 계신가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제동은 "여기 야구하러 나왔다가 연예인 차들이 많이 서있드라고요"라며 "들러보러 왔다"고 연예인 구경을 하러 나왔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유재석 "오늘 몇시까지 여기 계실거에요"라고 질문하자 김제동 "이런 말하기 모하지만 저 오늘 할일이 없거든요"라고 대답했다.

유재석이 "김밥 좀 갔다 드릴까요"라고 말하니까 김제동은 "아 예 싸왔어요"라고 대답했다.
'무한도전 가요제' 김제동, 객석에 동네주민처럼 깜짝등장

이날 가요제에서는 길-YB 윤도현 밴드가 한팀을 이룬 '안편한 사람들' 팀은 '난 멋있어'를 열창했으며 노홍철-노브레인이 짝을 이룬 팀 '돌브레인'은 '더위먹은 갈매기'를, 정준하-애프터스쿨 '애프터쉐이빙' 팀은 '영계백숙'을 각각 불렀다. 박명수-소녀시대 제시카의 '명카드라이브' 팀은 '냉면'을, 전진-이정현이 듀엣을 이룬 '카리스마' 팀은 '세뇨리따'를, 정형돈-에픽하이가 팀을 이룬 '삼자돼면'은 '바비큐'를, 유재석과 드렁큰타이거 타이거JK-윤미래 부부가 팀을 이룬 '퓨처라이거' 팀은 'Let's Dance'를 선보였다.

이날 가요제의 동상은 '더위먹은 갈메기'를 부른 '돌브레인'에게 돌아갔다. 동상 부상으로는 과일세트를 받았다. 은상에는 '바베큐'를 부른 '삼자돼면'이 차지했다. 타블로는 "솔직히 꼴찌를 할줄 알았는데 너무 과분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모기퇴치용 팔찌가 부상으로 주어졌다.

이어 금상은 '세뇨리따'로 멋진 무대를 선보인 '카리스마'팀의 전진과 이정현이 수상했으며 부상으로 제주도 리조트 숙박권을 받았다.

영예의 대상은 타이거 JK-윤미래와 유재석이 팀을 이룬 '퓨처라이거'에게 그 영광이 돌아갔다. 부상으로는 오는 18일 방송되는 MBC '쇼! 음악중심' 무대에 출연할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한편, 대상을 받은 유재석의 '퓨처라이거'는 무한도전 멤버들과 함께 뮤직비디오를 찍었으며 '무한도전' 올림픽대로 듀엣가요제 앨범의 판매수익금 전액을 불우이웃 돕기에 쓰이게 된다.

뉴스팀 이상미 기자 leesm118@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