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선 "어머니 암으로 돌아가시고 4년간 말 잃었다"

배우 김민선이 6년전에 어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신뒤 4년동안 말을 잃고 살았다며 힘들었던 심경을 밝혔다.



김민선은 11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의 '게릴라 데이트'에 출연해 6년전에 어머니가 돌아가신뒤 큰 충격을 받았으며 4년 동안 말을 잃고 살았다고 전했다.



어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셨다고 힘들었던 상황을 전하던 김민선은 "너무 힘들어 4년 동안 어둠속에 살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녀는 "투정을 부리고 싶어도 그럴 사람이 없다는 사실이 슬프고 어머니에게 잘해드리지 못한 것이 후회가 된다"며 "4년간 말을 잃었으며 말을 하려고 하면 단어가 생각이 나지 않아 혼자 사전을 보며 재활 훈련을 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민선은 파격노출로 화제를 모은 영화 '미인도'에 출연하게 된 사연등을 전해 눈길을 모았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