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총사, 슈퍼주니어와 입맞춤…'가자' 라이브 선사

슈퍼주니어의 강인, 신동, 은혁이 신인그룹 삼총사의 지원사격에 나선다.

슈퍼주니어는 11일 방송되는 MBC '쇼음악중심'에서 삼총사와 함께 한무대에 오른다. 삼총사는 음악프로그램에서 많은 가수들의 지원사격을 받아왔다. 실제 2PM, 애프터스쿨은 삼총사의 '가자' 후반부에 등장해 '갈매기춤'을 함께 추는 등 큰 볼거리를 제공했다.

그러나 슈퍼주니어는 삼총사와 함께 등장해 '가자'의 안무는 물론 라이브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 관계자는 "슈퍼주니어는 이미 트로트 유닛인 슈퍼주니어T로 활동하며 트로트 무대를 선보인 경력이 있어 높은 퀄리티의 무대를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