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하우스' 이창하, '10억 뒷돈' 혐의 구속

'러브하우스' 유명건축가 이창하씨가 협력업체로부터 거액의 청탁 사례비를 받은 혐의(특경가법 횡령ㆍ배임 등)로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도형 영장전담판사는 "이씨가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건설 전무이던 이씨는 2006년 7월께 협력업체인 I사 대표 전모씨에게 대우조선해양 사옥 개조 공사 일부를 맡게 해주고 조카 계좌로 5천만원을 송금하게 하는 등 지난해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하도급 업체 약 10곳에서 10억여원을 받고 회사에 수십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가 캐나다로 도주한 자신의 형, 구속된 대우조선해양건설 전직 이사 조모(47)씨와 공모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검찰측은 밝혔다.

이씨는 2001년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러브하우스' 코너에 건축 디자이너로 출연하면서 인기를 모았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