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삼켜라' 스태프 전원교체, 11일 촬영재개

SBS 수목드라마 '태양을 삼켜라'가 스태프를 전원교체하며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있다.

지난 8일 스페셜방송을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태양을 삼켜라'는 9일 첫방송되자마자 시청률 14.8%(TNS미디어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경쟁작인 KBS '파트너', MBC '트리플'을 누르고 단숨에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제작진중 일부가 신종플루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며 촬영이 잠시 중단됐다. 이에 '태양을 삼켜라'팀은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11일 밤까지 숙소에 격리하기로 돼있다.

하지만 혹시 또 모를 발병을 우려한 '태양을 삼켜라' 제작진은 제주도와 질병관리본부의 요청과 자체판단으로 13일까지 촬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태양을 삼켜라' 제작진은 격리된 촬영스태프를 대신해 서울에서 새로운 스태프를 구성해 11일 오후부터 제주도 촬영을 본격적으로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제작진은 "현재 제주도에 격리된 촬영팀은 시청자들과 제주도민의 오해가 없게 하기위해 당분간 격리를 시킬 것"이라며 "심려를 끼쳐서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이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원만한 방송을 위해 스태프 교체라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