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아, '스타일' 포스터서 4色 매력 발산

연기자 이지아가 SBS 특별기획 '스타일' 포스터 촬영에서 4색 매력을 발산했다.

이지아는 극중 1년차 피처 에디터 이서정 역을 맡았다. 그는 패션 잡지사의 가장 밑바닥에서부터 좌충우돌 온갖 힘든 일을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그릴 예정이다.

'태왕사신기', '베토벤바이러스'에서 보이시하고 소녀같은 스타일을 선보여온 이지아는 '스타일'을 통해 시크하고 모던한 스타일로 180도 변신했다.

포스터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이지아는 김혜수, 류시원 등 다른 주연 배우들과 함께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해 도시남녀의 감각적인 모습을 펼쳤다.

이지아는 평범하고 캐주얼한 스타일부터 과감한 스타일까지 소화했다. 특히 몸매가 완전히 드러나는 짧은 하이웨이스트 스커트를 과감하게 선보였고 오프 숄더의 보랏빛 드레스도 사랑스럽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지아는 고수해왔던 긴 머리를 어깨길이로 잘라 보다 직장여성의 트렌디한 느낌을 표현했다.

포스터 촬영에서는 이지아는 길게 늘어뜨린 앞머리로 멋을 낸 업 헤어 스타일과 포니테일 등으로 다양한 매력을 선사했다.

한편 '스타일'은 '찬란한 유산' 후속으로 1일 첫방송된다.


뉴스팀 김시은 기자 showtim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