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2004년, 2008년 K-1 월드그랑프리를 3번이나 연거푸 제패한 세계적인 격투기 스타 '플라잉 젠틀맨' 레미본야스키(네델란드,33)가 5일 에어프랑스 AF0262편(오후 2시 55분 인천공항 도착)으로 한국을 전격 방문한다.

이번 레미본야스키의 방한 목적은 SBS 월화 드라마 ‘드림’(극본 정형수,연출 백수찬,제작 CJ엔터테인먼트 & FEG KOREA)의 특별 출연을 위해서이다.

전직 은행원 출신이자 모델로 활발히 활동한 경력이 있고 192cm,108kg의 환상적인 몸매를 지닌 K-1 최고의 얼짱이자 몸짱 스타로도 유명한 레미본야스키는 헐리우드 영화에 주연급 배우로 출연했을 정도로 다양한 끼를 지닌, 만능 스포테이너이기도 하다.

레미본야스키는 방한 이틀째인 6일 오후 경기도 양평의 영어마을로 이동, 드라마 ‘드림’의 주연 배우들과 함께 촬영에 임하게 된다.

레미본야스키가 연기하게 될 극중 내용은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에이전트 회사인 슈퍼스타코프의 CEO 강경탁(박상원 분)이 회사 창립 15주년을 기념, 한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스타들과 관계자를 초청하여 성대한 파티를 개최하는 장면.

극중에서 레미본야스키는 K-1 세계챔피언 자격으로 방한, 그의 친구이자 슈퍼스타코프의 2인자인 스포츠에이전트 남제일(주진모 분) 본부장의 초청을 받아 파티에 참석하게 되고 강경탁 사장과 남제일 본부장간 첨예한 갈등의 단초를 제공하는 인물이다.

레미본야스키의 첫 드라마 출연작으로 한국과 일본,네델란드는 물론 전세계 격투기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드라마 ‘드림’은 주진모, 김범, 손담비, 박상원, 오달수, 최여진, 고창석 등 현재 한국의 TV와 영화에서 최고의 상종가를 달리고 있는 배우들이 대거 캐스팅되어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고 ‘다모’ ‘주몽’으로 국민 작가의 반열에 오른 정형수 작가가 집필을 맡고 있는 2009년 하반기 최고의 화제작이기도 하다.

스포츠에이전트들과 선수들의 감동적인 성공 과정과 순수한 사랑, 그리고 치열한 경쟁을 다루게 될 SBS 월화 드라마 ‘드림’은 27일 오후 9시 50분 첫 전파를 탄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