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천주교회에서 5천 번째 한국인 사제가 탄생했다.

3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정진석 서울대교구장의 집전으로 열린 사제서품식에서 서품을 받은 사제 27명 가운데 제기동 본당 출신 손호빈(디오니시오) 신부가 5천 번째 한국인 사제로 기록됐다.

'한국인 사제 5천호'는 1845년 김대건(안드레아. 1821-1846) 신부가 제1호 사제가 된 후 164년 만이다.

손호빈 신부가 수품한 이번 서울대교구의 사제서품식을 계기로 역대 한국인 사제는 5천5명이 됐다.

손호빈 신부는 서울대 교구 사제로는 727번째 사제가 됐고, 역대 서울대 교구 사제는 732명이 됐다.

서울대교구 측은 "같은 날 서품을 받는 사제들은 생년월일을 따져 연장자 순으로 서품 순서가 매겨진다"며 "5천번째라는 것은 국내 외에서 서품을 받은 한국인 사제 만을 집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호빈 신부는 지난달 26일 사제서품을 받은 후 28일 출신 본당인 제기동 성당에서 첫 미사를 집전했으며 현재는 혜화동 가톨릭대학교 성신 교정에서 새 사제교육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 기자 chae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