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샤이니의 리더 온유가 실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큰 부상없이 회복중으로 음악프로그램을 통해 복귀할 예정이다.

온유는 26일 KBS 2TV '뮤직뱅크' 생방송 중 1위를 축하하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근처에 서있던 조명이 넘어지는 사고에 크게 놀라 잠시 의식을 잃었다.

다행히 슈퍼주니어의 시원이 큰 사고를 막아 외상을 입지 않은 온유는 대기실로 이송된 후에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하지만 검사 결과 큰 이상이 발견되지 않아 안정을 취한 뒤 숙소로 이동, 현재 거의 회복한 상태다.

온유는 27일 오후까지 안정을 취한 후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서는 그룹 소녀시대가 '소원을 말해봐' 컴백무대를 선보였으며, 그룹 2AM, 2PM과 슈퍼주니어, 샤이니가 '소년시대'를 결성, 상반기 최고곡 소녀시대의 'Gee'를 선보여 큰 환호를 받았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