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녀' 선우선 파격 변신… 탈주범 첫사랑으로 열연

인기리에 막을 내린 MBC 인기 드라마 '내조의 여왕'에서 태봉의 아내역을 맡아 도도하면서도 애틋한 사랑을 그렸던 선우선이 파격 변신을 시도했다.

선우선은 영화 '거북이 달린다'에서 탈주범 송기태(정경호)의 첫사랑 '경주' 역으로, 다방에서 일하는 종업원 캐릭터를 선보였다.

1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거북이 달린다'(감독 이연우, 제작 씨네2000)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선우선은 촬영 에피소드를 전하며 "1년전에 촬영했는데, 지금 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는 선우선은 "대사가 늘어난 부분도 있고 줄어든 신도 있다"면서 "연기할 때 어려운 부분들은 김윤석, 정경호 선배들을 졸라 배우려 노력했다. 연기는 역시 어려운 것 같다"라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거북이 달린다'는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신출귀몰 탈주범(정경호)에게 모든 것을 빼앗긴 시골 형사(김윤석)의 질긴 승부를 그린 영화로, 오는 11일 개봉예정이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