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친男' 정경호 “김윤석 선배를 이렇게 많이 때린 지 몰랐네요”

배우 정경호가 탈주범 캐릭터로 스크린에 컴백, 특히 거친 남자의 모습을 선보이며 여심(女 心)을 뒤흔들 전망이다.



정경호는 신작 ‘거북이 달린다’에서 탈주범 ‘송기태’ 역으로, 예산 형사 ‘조필성’(김윤석)과 마지막까지 끈질긴 혈투를 벌이는 강한 캐릭터를 맡았다.



특히 정경호는 1:100을 능가하는 싸움 실력으로, 극이 전개되는 내내 김윤석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액션신을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1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거북이 달린다’(감독 이연우, 제작 씨네2000)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정경호는 “때린다고는 했지만 이렇게 많이 때린 지 몰랐다”라고 웃지못할 소감을 전했다.



정경호는 “도망다니다 예산에 들어왔고, 특히 첫사랑 ‘경주’를 만나러 들어왔다 조형사와 얽히는 역할이다”라면서 “탈주범인 만큼 지친 모습을 그리려 노력을 많이했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특히 정경호는 “원래 대사가 없었다. 말 대신 긴장된 얼굴, 예민한 얼굴들을 표현해 달라고 했는데 정말 연기하기 어려웠다”면서 “그나마 대사가 늘어나 조금은 다행이었다”라고 촬영 비화를 덧붙였다.



한편, 현재 SBS 월화극 ‘자명고’에서 ‘호동왕자’로 출연중인 정경호는 이날 기자간담회에 긴 머리로 등장, 카리스마 넘치는 포스를 엿보이며 취재진들의 이목을 모았다.



'거북이 달린다'는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신출귀몰 탈주범(정경호)에게 모든 것을 빼앗긴 시골 형사(김윤석)의 질긴 승부를 그린 영화로, 오는 11일 개봉예정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