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거북이’ 시나리오 본 순간 ‘추격자’ 0.1%도 생각 안났다”

‘추격자’의 히로인 김윤석이 신작 ‘거북이 달린다’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특히 김윤석은 전작과 비슷한 ‘형사’ 캐릭터로, 그러나 시골의 어리바리한 현직 형사를 그리며 또 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1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거북이 달린다’(감독 이연우, 제작 씨네2000) 언론 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김윤석은 “전작 ‘추격자’가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비교를 많이들 하시는 것 같다”면서 “그러나 이번 작품의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추격자’는 단 0.1% 생각나지 않았다”라고 차별성을 강조했다.

김윤석은 “전작의 흥행으로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은 어쩌면 개봉 초반에는 많은 관객을 모을 수도 있다는 좋은 뜻일 수도 있을 것이다”라면서 “그러나 전작을 뛰어넘어서야 한다는 부담감은 추호도 없다. ‘추격자’ 또한 200만명을 넘겠나 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특히 김윤석은 “이 작품 택한 이유는 어쩌면 상당한 위험한 설정들, 인물들, 상황이 주는 코미디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과 캐릭터가 부서지지 않은 코미디를 높이 평가해 결정했다”면서 “신선한 코미디로 관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과 기대를 전했다.

'거북이 달린다'는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신출귀몰 탈주범(정경호)에게 모든 것을 빼앗긴 시골 형사(김윤석)의 질긴 승부를 그린 영화로, 오는 11일 개봉예정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