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연기하는 동안은 아기엄마나 누구의 아내로 불리고 싶지않아"

SBS 일일드라마 ‘두 아내’(이유선 극본, 윤류해 연출)에 출연중인 손태영이 악역을 맡은 소감과 노출의상이 화제가 됐던 일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표현해 화제다.

‘두 아내’에서 지숙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손태영은 “지숙이라는 역할이 영희로부터 철수를 빼앗는다고 보시는 분들은 악역으로 여기실 수도 있지만, 오히려 지숙은 불쌍한 여자”라며 “누군가는 그 역할을 해야 했는데, 나는 시놉시스를 봤을때 ‘이 역을 제대로만 해내면 연기자로서도 발전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캐스팅 되었을때도 주저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손태영은 지난 4월 28일 ‘두 아내’ 제작발표회 당시 화제가 되었던 의상에 대해서도 속내를 털어놨다.

출산후 2주만에 예전몸매를 되찾았다는 손태영은 속옷이 비치는 시스루 의상을 입고 카메라 앞에 서 '아기엄마로서 부적절했다'는 등의 비판을 받기도 했던 것.

손태영은 “그때 발표회 자리는 내가 아기엄마나 혹은 누구의 아내로서가 아니라 배우 손태영으로 참석했던 거였고, 의상은 배우로서 내가 새로운 각오로 연기에 임한다는 걸 보여주는 시도중의 하나였다”라며 “그렇게 화제가 될 줄은 정말 몰랐지만, 내가 배우로서 최선을 다하기 위해 의상하나에도 신경쓴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정말 감사하겠다”라고 말한 것.

그리고 그녀는 극중에서는 철수역 김호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앙숙이 되어야 하는 영희역 김지영과는 실제로는 둘도 없이 친한 사이라고 말했다. “지영언니와는 성격이 잘 맞아서 이야기를 많이 나눈다”라며 “특히 언니가 나보다 두 달 전에 아기를 낳아서 내가 아기에 대한 조언을 많이 구한다. 애기를 보고 싶을 때는 어떻게 하는지, 그리고 몇 개월이 되면 아기가 목을 제대로 가누는지, 둘째계획은 있는지 등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서로 공감한다”라고 들려주었다.

마지막으로 손태영은 “‘두 아내’가 6개월간 계속되는 만큼 조금만 더 애정을 갖고 지켜봐 주시면 지숙에게 대한 연민도 지금보다는 훨씬 더 애틋하게 생기실 것”이라며 드라마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