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아역 남지현, 고현정에 대적할 연기력 눈길

“역사책에서 보던 선덕여왕의 아역을 제가 하다니 꿈만 같아요”

'선덕여왕'에서 어린 덕만공주 역을 맡은 남지현의 연기가 눈길을 끈다.

미실 고현정의 권력을 향한 암투와 엄청난 광기가 발산된 '선덕여왕' 1~2부가 브라운관을 휘몰아친 가운데, 드디어 3부에서 드라마의 주인공인 덕만공주가 등장한다.

남지현은 7부까지 덕만공주 아역을 맡아 열연했다.

어린 덕만공주는 미실의 암살 계획을 간파한 진평왕의 유모였던 소화(서영희 분)와 함께 멀리 중국 땅으로 도망쳐 씩씩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어린 덕만은 어머니로 알고 있는 소화를 지극히 모시는 효녀이자, 로마 등 서구세계와의 교역에서 거간꾼 노릇을 능청스럽게 해낼 예정이다.

'에덴의 동쪽' 한지혜의 아역으로 주목 받았던 중학교 1학년의 남지현은 지난 2월 20여일간 중국 닝샤성 은천 서부 세트장과 텅거리 사막, 감숙성 돈황 지질 공원 및 월아천 등지에서 촬영을 했다.

'선덕여왕' 박홍균 PD는 “어린 덕만 역의 남지현은 기대해도 좋을 정도로 연기감이 좋은 친구”라며 칭찬했다.

남지현은 또 “앞으로 고현정 선배님하고 연기하게 될 순간이 무척 긴장되고 떨린다”면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