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이야기' 이필립, 日 한류스타 예약

이필립에 대한 일본의 러브콜이 뜨겁다.

KBS 월화드라마 '남자이야기'1, 2회가 지난 23, 24일 KBS World를 통해 일본 전역에 방송됐다.

'남자이야기'는 일본 방송 전부터 대표 한류스타 박용하와 지난해 말 일본 내에서 2009년을 빛낼 한류스타 유망주 1위로 꼽혔던 신예 이필립의 출연작으로 관심을 모아왔다는 점에서 방송 직후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이필립은 2년 전 '태왕사신기'에서 처로 역으로 일본 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으며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아 다시금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31일 4회 엔딩신에서 이필립이 등장한 후 팬들의 반응은 역시 열광적이었다. LA 차이나타운의 해결사 도재명 역을 맡아 아버지의 사망 소식을 듣고 한국을 찾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에 팬들이 환호성을 보냈기 때문이다.

소속사 카탈리스트 측은 "'태왕사신기' 직후 일본 측으로부터 많은 프러포즈를 받았지만, 이필립이 '아직은 많은 것을 보여줄 것이 없다. 좀 더 크고 나서 당당히 일본을 찾겠다'고 말해 고사해왔다"며 "31일 '남자이야기' 엔딩신에 잠깐 등장했을 뿐인데, 벌써부터 팬미팅을 비롯해 일본 내 활동에 대한 제안이 들어오고 있다. 본격적으로 이필립이 등장하고 난 후 반응이 기대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필립은 '남자이야기'에서 도재명 역을 맡아 강한 남자의 모습을 비롯해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면모, 그리고 따뜻한 이미지를 과시하는 등 그동안 감춰왔던 다채로운 매력을 과시하며 연기자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