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컸으면' 곽현화, 8등신 매력

'개그콘서트' 출신의 곽현화가 개그우먼 최초로 SKT 스타화보의 주인공이 됐다.

개그콘서트 ‘키컸으면’과 폭소클럽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어온 곽현화는 '출렁녀'라는 별명이 생길정도로 볼륨감있는 몸매를 자랑해왔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