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전혜진, 23일 연예계 잉꼬 부부 탄생!

배우 이선균(34)-전혜진(33) 커플이 23일 오후 6시 서울 AW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이선균-전혜진 커플의 결혼준비를 총괄하고 있는 ㈜아이웨딩네트웍스의 김태욱 대표는 “오랜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한 신뢰를 지켜온 커플인 만큼 진실하고 따뜻한 모습으로 서로를 배려하며 결혼준비를 하는 모습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결혼식은 두 분의 밝고 꾸밈없는 느낌을 그대로 반영해 하객들과 함께 편안하게 어울릴 수 있는 비공개 예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라며 소식을 전했다.

결혼식의 주례는 세계로교회의 정병관 목사가 맡을 예정이며, 사회는 배우 오만석과 이선균의 절친한 친구인 홍성보씨가 공동으로 맡아 진행할 계획이다.

축가는 김창완과 가수 짙은, 그리고 이선균이 ‘커피프린스 1호점’ 출연 당시 불러 인기를 모은 곡인 ‘바다여행’의 작곡가 티어라이너가 불러주기로 했다. 또한 김창완과 연극연출가 이상우씨가 특별히 결혼식 축사를 맡을 예정이다.

아이웨딩네트웍스의 관계자는 “오늘 결혼식에는 두 분의 동료선후배 연기자 및 방송관계자, 지인 등을 포함해 약 1,000명의 하객이 참석할 예정이며, 웨딩연주에 브라스밴드 등이 동원돼 편안하면서도 자유롭고 활기찬 결혼식이 될 예정”이라고 소식을 전했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사진_아이웨딩네트웍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