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김정은이 SBS 수목드라마 '시티홀'(극본 김은숙, 연출 신우철)촬영장을 깜짝 방문해 각별한 우정을 과시했다.

김정은은 지난 13일 '시티홀' 세트 촬영에 한창인 SBS 일산 제작센터를 방문해 출연진과 스태프에게 간식을 나눠주며 응원을 보냈다.

김정은은 김은숙 작가-신우철 PD 콤비의 작품인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과 ‘연인’에 출연하며 각별한 인연을 쌓아왔으며 또한 ‘시티홀’의 주인공 김선아와는 2000년대 초부터 우정을 쌓아온 자매 같은 사이이다.

김선아가 ‘시티홀’에 캐스팅 됐을 때 김정은은 김은숙 작가-신우철 PD 콤비와 두 번이나 호흡을 맞춘 경험을 살려 김선아가 ‘시티홀’에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코치’ 노릇을 톡톡해 했다는 후문.

김선아는 고마움에 ‘시티홀’이 끝나면 김정은이 진행을 맡고 있는 SBS ‘김정은의 초콜릿’에 출연하겠다고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김정은은 지난해엔 드라마 '온에어'에서 카메오로 출연해 장기준(이범수 분)으로부터 소속 제의를 받는 장면을 연기한 바 있다.

한편, '시티홀'은 차승원 김선아 등의 열연으로 2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 인기리에 방영중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