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진 "요즘은 내가 대새"

개그맨 김국진이 다시 방송에 적응하기 까지 쉽지 않았던 속내를 밝혔다.

19일 KBS '상상플러스'에 출연한 김국진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컴백한 이후 감을 잡기까지 3개월이 걸렸다"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김국진은 방송 복귀시점을 떠올리며 "처음엔 거친 말들 때문에 놀라기도 했지만 지금은 어떤 이야기를 들어도 괜찮을 정도로 익숙해졌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함께 있던 이경규도 "이전엔 주로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던 김국진이 요즘엔 녹화장에도 일찍 와 있고, 회식에도 참석 하더라"며 달라진 김국진의 모습을 칭찬했다.

이에 신정환은 "김국진에게 회식자리에 예쁜 분이 있다고 하니 30분 안에 달려오더라"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태원은 "요즘엔 이경규보다 김국진이 더 대세다"라고 거들며 김국진의 기를 세워줬다.

이날 방송에는 KBS '남자의 자격'에 함께 출연중인 김태원과 이경규 등이 출연한다.

방송은 19일 밤 11시 5분.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