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믹 본능' 연기자 김선아가 지난 2005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삼순이 신드롬’을 재현,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자극하고 있다.

현재 김선아는 SBS 수목미니시리즈 '시티홀'(극본 김은숙, 연출 신우철)에서 말단 공무원에서 시작해 특유의 친화력을 바탕으로 여성 시장의 자리까지 오르는 입지적인 인물 ‘신미래’로 출연중이다.

특히 극중 김선아는 특유의 재기 발랄, 코믹 연기의 진수를 선보이며 일명 ‘자뻑 미래’를 통해 녹슬지 않은 연기력을 과시,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극하고 있다.

드라마 시청자 게시판에는 ‘<시티홀> 신미래 캐릭터는 김선아만이 할 수 있는 연기다.(homeal***)’, ‘김선아 말고 누가 이 역을 할 수 있을까? 공감대 형성에 자연스럽고 방귀 끼고 애교부리는 모습까지…사랑스럽다.(smile***)’, ‘김선아 명불허전이다. 다른 배우는 상상이 안될 정도로…(hut***), ‘코믹연기의 지존 김선아, 정말 덕분에 즐겁게 웃었습니다.(dudd*****)’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극중 어떤 역경에도 굴하지 않는 당찬 모습과 가슴 속에서 우러나오는 따뜻한 내면을 통해 눈물을 자아내는 감동적인 면모, 그리고 소박하고 털털한 김선아만의 코믹연기까지의 3박자가 고루 조화를 이루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05년, 30대 노처녀의 아름다운 사랑을 발랄한 터치로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삼순이 신드롬’을 다시 한 번 '자뻑 미래 신드롬'으로 부활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차승원 김선아의 코믹 대결과 추상미 이형철 이준혁 등의 맛깔 조연들의 열연으로 '시티홀'은 현재 수목극 1위를 차지, 인기리에 방영중이다.

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