첩보원들의 숨막히는 액션과 배신 그리고 로맨스를 그릴 블록버스트 첩보액션 드라마 ‘아이리스’(IRIS)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 2시 서울 구로동 나인스에비뉴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출연진인 김태희, 이병헌, 정준호, 김승우, 김소연, 빅뱅 탑 등이 참석했다.

김태희는 여전히 여신같은 외모로 좌중의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단정하면서도 섹시한 블랙드레스로 몸매를 뽐냈고 이병헌 역시 블랙슈트로 드라마속 요원같은 이미지로 카리스마 넘치게 등장했다.

한류스타를 포함한 화려한 초호화 캐스팅으로 방영전부터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2009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병헌은 거대한 음모,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진 국가안전국(NSS) 요원 현준역을 맡았다. 김태희는 테러현장을 누비는 국가안전국(NSS) 소속 요원 승희 역으로 출연한다. 김소연은 북한 호위부 요원이자 작전부 공작원 김선화 역으로 열연한다.

정준호는 엘리트 요원 진사우로, 김승우는 북한 호위부 호위팀장 박철영로, 빅뱅의 탑은 냉혹한 킬러로 변신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최근 한국영화 제작편수의 급감으로 인해 주연급 영화배우들이 브라운관으로 복귀하고 있어 시청자들은 반가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차승원과 김선아가 SBS 드라마로 복귀하고 황정민 김아중이 KBS로 복귀한데 이어 김태희 이병헌 등 톱 스타배우들을 공중파에서 볼수 있게 된 것.

한국 블록버스타 드라마의 새 지평을 열게 될 ‘아이리스’는 200억여원에 달하는 제작비와 아시아와 유럽을 넘나드는 해외 로케이션을 비롯한 대규모 세트 등의 화려한 볼거리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총 20부작으로 9월께 첫 방영 예정이다.

뉴스팀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