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대 사랑받은 남성듀오 더 블루(The Blue)가 14일 미니음반 '더 블루, 더 퍼스트 메모리스(The Blue, The First Memories)'를 내고 가요계에 돌아온다.

탤런트 김민종과 손지창으로 구성된 더 블루는 1995년 2집 이후 각자의 영역에서 활동했으며, 팬들의 지속적인 요청 끝에 14년 만에 재결합에 성공했다.

미니음반 타이틀 곡 '그대와 함께'는 김민종, 손지창, 이정재, 우희진 등이 출연한 드라마 '느낌'의 주제곡으로 사랑받은 노래. 소속사는 복고 사운드에 일렉트로니카 색깔을 입혀 30~40대는 물론 젊은 세대의 공감을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더불어 '너만을 느끼며', '친구를 위해', '엔드리스 러브(Endless Love)' 등 새롭게 편곡한 더 블루의 히트곡과 신나는 록 비트의 신곡 '질러' 등 총 5곡을 담았다.

이중 팝 댄스곡으로 바뀐 '너만을 느끼며'는 소녀시대 티파니와 수영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4명의 하모니가 어우러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mim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